오늘은 없는것 빼고 다 있다는 다이소 에서 공수한 반찬통으로 LED 후레쉬를 만들어 봤습니다.

    기존에 작은걸로 만들었던 반찬통 led 후레쉬도 있는데요.
    아래 링크로 가시면 좀더 자세하게 리뷰를 해놨으니 참고 하시길 바랍니다^^

     

    그럼.. 일명 "아빠등" 으로 명명한 다이소 반찬통 led등 자작기 한번 보실까요?

    우선 자작에 사용한 반찬통 입니다. 330ml 일본 다이소판 반찬통 입니다. 

    딱히 일본산 다이소 제품을 선호하는건 아니지만 이런 재질에 투명한 플라스틱 용기는 이것밖에 없더라구요^^;

    가격은 330ml 3통에 2000원 입니다. (다이소 균일가)


    반찬통을 사기전에 미리 작업해둔 led 입니다. 1s8p 병렬 led 이고 

    amc7135 를 각각 한줄마다 하나씩 총 4개를 연결 해줬습니다.

    솔직히 이렇게 안하고 더 깔끔하게 할수 있지만.. 

    귀찮아서.. -_-;;


    뭐 어쨋든.. 그 이후로 사진 찍은건 별로 없는것 같네요..ㅋ



    반찬통 led 후레쉬에 들어갈 배터리 입니다. 

    18650 samsung inr 32E 제품으로.. 물론 중고 입니다.

    중방전이라 아깝긴 하지만 뭐.. 손에 잡히는게 이거라

    어차피 위 배터리는 약간 사연이 있는거라 병렬구성에만 사용하려고 따로 모아둔 겁니다.


    배터리를 4p로 스폿후 스폰지테잎으로 한번 싸주고.. 그위에 양면테이프를 이용해 led 를 실장했습니다.

    눈썰미 있는분들은 아시겠지만 pcb 아래도 긁어놨는데.. +- 착각해서 두번 작업을 ㅠㅠ

    pcb 판 긁는건 드라멜로 하시면 쉽다는점 (팁!!)


    어쨋든.. 대충 위치 잡고 바로 실장에 들어갑니다.

    그렇게 중간과정 다 사진 찍는거 망각한체 작업시작..

    작업이라고 해봐야 별거 없네요.


    1셀 충전회로는 어차피 안에다 넣을거라 스위치 넣을 자리 구멍만 하나 뚫어주고

    이미 작업해놓은 led 와 배터리를 충전회로(pcm내장)와 연결 해주면

    끝.


    ???

    맞습니다. 납땜만 할줄 안다면 누구나 할수 있는 쉬운 난이도의 자작이죠.



    전 늘 그렇지만.. 내가 하기 쉬운 자작이 즐겁더라구요.

    막 이것저것 케이스 사고.. 부품 실장하고.. 그렇게 만드는것도 나름 재밌긴 하지만

    그냥 이렇게 소소한 자작이 더 재미있다고 해야 할까요?

    자작할때 주로 반찬통을 많이 쓰는 이유는.. 가격이 착한 부분도 있지만

    제일 큰 이유는.. 구하기가 쉬워서 입니다.

    뭐 자작 하나 하는데.. 여기서 뭐 사고.. 저기서 뭐사고 하다보면 택배비만 -_-;;


    절대.. 절대로 중간에 사진 찍는거 까먹어서 이렇게 주저리 주저리 하는거..

    맞습니다.


    어쨋든..

    대충 플러스 (+) 마이너스(-) 연결 해주고 나면 끝!

    ???

    완성 사진 입니다. 별거 없네요.. 허접하구요.. 지저분하네요

    하지만 ~?


    이렇게 뚜껑 닫으면 멀쩡 하다는거~~

    너무 멀쩡해 보여서 이게 led 후레쉬 인지.. 반찬통인지.. 

    스위치가 안보이니 그냥 반찬통 사진 찍어논거 같네요 ㅋㅋㅋㅋ


    하지만 스위치를 누르면~ 이렇게 환한 led 후레쉬가 된답니다.


    뚜껑 없이 점등한 사진도 한장~

    amc7135 x 4 구동이라 점등시 대략 1.6A 정도 소비되네요.

    공칭전압으로 계산하면 대략 6W 정도의 LED 후레쉬 입니다.

    사진에서도 보이시겠지만.. 생각보다 상당히 밝습니다. 

    조명이 없는 노지에서는 7135 한발로 구동하는 랜턴도 생각보다 꽤 밝은걸 생각하면 당연한 걸까요? 4배 밝은거니 -_-;

    효율 따지고 드시는분들은... 양해 부탁드려요. 헝그리 자작에 효율이 어딧나요.

    켜지면 됬지 ㅋ

    구동 영상 입니다. 참고 하시구요^^ (눈뽕주의)




    기존에 만들었던 1W 짜리 등과 크기 비교를 위해 한번 찍어봤습니다.

    확실히 아빠등이 크네요 ㅎㅎ (무게도 무겁습니다 ㅠㅠ)

    사이좋게 배따고 한번 ^^..

    솔직히 작업 난이도는 작은것 보다 큰게 훨씬 쉽긴 하네요. 작은거 할땐 공간이 안나와서 애매 했는데

    널찍널찍한 아빠등 ㅎㅎ

    개인적으로 이렇게 세워두고 켜놓고 낚시 미끼 끼울때 쓰면 좋더라구요~ 원래 작은등은 자석이 있어서 가슴에 달고 다닐때도 편하구요.

    큰놈도 큰? 자석을 붙여 줄겁니다. (자석은 아직 배송이 안와서 작업을 못했네요)


    반찬통이라 기본적인 생활방수 (스위치 캡 부착시)도 되고 물에 빠뜨리지만 않으면 되죠 뭐.. 빠지면 뭐..

    RIP.. ㅠㅠ


    허접한 자작글 끝까지 읽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.

    다이소 반찬통 LED 후레쉬 DIY 였습니다^^



    이 글을 공유&퍼가기

    네이버
    페이스북
    구글+
    밴드
    카스
    카카오톡
    Posted by 머루 별머루